Divedice 로고

메뉴보기
메뉴보기

자유게시판

리스트 타입 썸네일 타입 갤러리 타입
게시판 View Type01

3명이 모인다면 무슨 게임을 하시나요?

SomeoneS2019-08-16 11:47:30

추천0

조회수1481

커뮤니티에 정말 오랜만에 글을 올려 봅니다.

제가 요즘 게시판들의 분위기를 몰라서... 질문게시판에 올리려다가 게임 룰에 대한 글만 올려져 있길래... 자유게시판에 올립니다.

문제가 될 시 댓글로 알려 주시면 바로 삭제하도록 하겠습니다.




사 둔 보드게임들을 몇 년 묵혀두다가 요즘 기회들이 자주 생겨 다시 돌리기 시작했는데

인원수가 3명 내지 5명이 모이더라구여;;(4명이 왜 안 모일까...)

차라리 5명이면 괜찮은데 3명이 모일 경우... 이게 참... 기존에 있던 게임으로는 할 게임이 마땅치 않달까...

문제는 한 모임에서는 이제 막 보드게임을 접해보려고 하는 사람들인데 흥미를 잃으면... 다시는 안 모일 것 같아서요ㅠ


보드게임이란 게 모이는 사람들의 성향, 명수에 따라 

같은 게임이라도 흘러가는 양상이나 분위기가 달라진다는 건 알고 있습니다. 그게 하나의 매력이기도 하구요.

그런데 문제는... 이 3명이란 게... 사람들의 성향을 떠나서 게임의 진가를 온전히 발휘되지 못할 것 같아 너무 아쉽습니다.


가지고 있는 게임은 이렇습니다.

설명하기 쉽게 몇 가지 분류로 말씀 드리겠습니다.



A - 드라큘라 잠재우기, 더 지니어스: 호러 레이스, 삼국지 비밀결사

B - 아캄호러, 엘드리치 호러, 데드 오브 윈터

C - 케일러스, 피렌체의 제후

D - 탈리스만, 문명

E - 스플렌더, 태양신 라

F - 왕좌의 게임, 화이트채플에서 온 편지, 브래스


A는 파티용 게임이죠 거의. 3명일 경우, 게임 양상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고, 재미만 덜해질 것 같습니다.


B는 협력 게임이죠. 사실 개인적으로 하고 싶기도 하고 사람들도 흥미를 가지는 것 같긴 한데, 

공동의 목표란 게 사람에 따라 더 루즈하게 하는 경향이 있다는 말이 있어서...(하긴 이건 직접 돌리지 않으면 모르죠;;)

앞에 두 호러들은 플레이시간 길어서 부담스러울 것 같고

'데드 오브 윈터'는 돌리고 싶은데, 이게 처음 보드게임을 접하는 사람들이 흥미로워 할 지...


C는 사람 수가 적다 보니 서로의 견제가 생각보다 너무 없게 되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보드게임을 자주 접해 본 사람들과 할 때도)

그래서 게임이 생각보다 평화롭게 돌아가서 루즈하게 돌아가는 경우도 있구요. 


D는 몇 번 돌렸을 때 플레이 시간이 엄청 길 뿐더러 서로 눈치 보다가 마지막에 흐지부지 끝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탈리스만은... 너무 길어서 일단 제외하고.

문명은 정말 눈치만 보다가 대부분 마지막에 기술 테크로 끝났던 것 같아요)


E는 걱정 없습니다. 첫 모임으로 이렇게 하고 차츰 다음 모임 때부터 새로운 유형의 게임을 접해주고 싶습니다.


F는 나누기 애매해서 다 모아뒀습니다.

'왕좌의 게임'은 돌려도 괜찮을 것 같은데, 5명이서만 해 보고 3명이서는 해 본 적이 없어서 양상이 어떻게 될 지 몰라 문의 드립니다. 초심자들과 함께 해도 좋을지요...(아 다른 2명 모두 왕좌의 게임 드라마 안 봤습니다)

'화이트채플에서 온 편지'는 다인용 게임이지만 저는 주로 1:1로 돌리긴 합니다. 다인풀로 돌리면 결국 몇 명은 게임에서 깊게 참여를 못하게 되더라구요...  

'브래스'는 사 놨는데... 룰북 한 번 보고 포기한 게임이라...ㅋ 이건 좀 공부가 필요합니다...ㅠ




요점은 이렇습니다.


보드게임 초심자 2명과 같이 보드게임을 하고자 하는데, 임팩트를 뽝! 줘서 계속 이어지는 모임을 하고 싶습니다

(아 참고로 모두 회사 직원이며, 최대 3시간 생각하고 있습니다. 격주에 한 번 정도 모이는) 


제가 가지고 있는 게임 중에 초심자 2명 포함 3명이서 돌릴 게임으로 적합하다고 생각되는 건 E 뿐이라고 생각됩니다.

혹시 여러분들이 생각하기에 제가 가지고 있는 게임 중에 돌려도 될만한 게 보이시면 의견 부탁 드립니다...


또는, 다른 게임을 알려주신다면 당연히 사려고 합니다! 그러니 조언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가급적이면 삼국지마냥 3명이 서로 완전 대립할 수 있는 게임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p.s 아임더보스 도 괜찮을 것 같은데 3명이 할 때 서로 견제가 잘 이루어지나요? 

첨부파일 :
덧글 쓰기
닉네임 로그인 후 이용해 주세요.
내용

덧글 (11)

  • SomeoneS2019-08-16 11:49:26
    보드게임방에서 메트로 해 봤었는데 적합하다고 보여지는데 없습니다...ㅠ
    페루도도 있는데 이것은 블러핑을 잘 못하는 사람이 오면 루즈해 질 것 같고.
    티츄는 있는데 티츄는 당연히 4명이 최적이자 베스트니... 제외.
  • 편한바람2019-08-17 11:27:15
    모험이지만 조심스럽게 B도 생각해보게 되네요. 작성자분께서 하고 싶어하는 의지가 있고 초심자 2분도 흥미를 가지고 있다라면 처음에 게임을 어떻게 소개하고 설명하는가에 따라 첫인상이 결정될 것 같습니다.. 아마 잘 해내신다면 접하시는 분들께서 보드게임에 대한 새로운 시각이 열리지 않을 까 생각합니다. 승자를 가리는 보드게임은 보통 게임을 얼마나 해봤느냐하는 숙련도에 따라 승패가 나뉘기 마련인데 그래서 보통 설명 포함 처음 한 두판은 배우는 사람이 게임에 어느정도 익숙해 질 수 있도록 적당히(마치 CPU의 난이도를 조절하듯) 플레이하게됩니다. 이것을 잘 못하면, 너무 느슨하게 하면 게임이 재미없어지고, 본격적으로 플레이하면(게임의 숙련도가 다르므로 보통 게임을 소개해주는 사람이 이기게 됩니다.) 연달아 패배한 초심자가 흥미를 잃게 됩니다. 협력게임은 모두 승패를 함께 하므로 이러한 부분에 대해 자유로울 수 있습니다. 저도 예전에 반지의 제왕(협력)이라는 게임을 하면서 보드게임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갖게 되었고, 이후 어쩌다보니 협력게임 위주로 구매하고 있는 제 자신을 보게 되었습니다. 3인은 아니지만 얼마전 보드게임을 거의 해보지 않은 친구에게 아컴호러를 소개해주었는데 흥미있게 잘 플레이하더라구요. 미리 이건 좀 어려운 게임인데 괜찮냐고 물었더니 시간이 많다고 해보자고 하더라구요. 보드게임의 입문에서의 중요한점이 게임의 난이도가 아니라 입문자의 흥미도 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쉽지만 흥미가 떨어지는 게임보다 어렵지만 흥미있는 게임이 접근하기 쉬울수도 있다는 생각요. 다만 B그룹이라면 설명하고 플레이하기에는 '아컴호러'가 가장 낫다고 봅니다. 데드 오브 윈터는.. 글쎄요.. 엘드리치가 잔룰이 줄고 플레이 단계가 단축되었다지만 설명하기에는 테마와 목적성이 확실한 아컴호러가 좋다고 생각합니다. 또 고대신으로 이그를 플레이한다면 시간도 확실히 단축되구요. 그리고 작성자분이 룰을 거의 마스터해서 잔룰에 대한 게임의 딜레이를 최대한없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신화단계의 처리는 이부분은 설명이 어려우니까 처음엔 내가 적용할게요. 라고 하면서 차원문발생, 어디. 단서 출현 어디. 등등 설명하면서 게임판에 내려두시다가, 상황을 봐서 다음 신화단계때는 차원문을 어디에 놓아주세요. 몬스터를 어디에 놓아주세요. 이런식으로 말씀하셔서 게임에 참여하도록 해주시고. 게임이 익숙해져서 플레이가 잘되면 그 후에는 신화카드가 어떤식으로 흘러간다를 알려주면서 얘기해달라고 하시는 방향으로 가시면 게임을 익히는 데 좋을 것 같습니다. 룰 설명이 긴 게임은 처음에 모든 것을 알려주기보다 개념만 이해시키고 이해안되고 모르는것이 당연하다 이따가 연습할 때 자세한 설명과 해보면서 자연스럽게 이해된다고 설명주시고 플레이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됩니다. 단 개념만 이해시킨다는 것이 너무 겉핥기가 되어버리면 안되고 말그대로 테마와 개념은 전부 설명해주셔야 합니다. 이렇게 플레이하시면 연습판을 조금하다가 본게임 한 판을 하시면 시간이 다 갈 것입니다. 또는 시간이 아주 약간 남을 수 있겠지요. 만약 흥미있는 플레이가 되었다면 한판을 더 해보고 싶은 아쉬움이 살짝 남을 것입니다. 이 아쉬움을 구지 그날 채우려하지 마시고 다음 모임때 본격적으로 충족시키면 성공입니다. 적당히 모자란듯한 아쉬운듯한 느낌이 있을 때 흥미가 남는 것이거든요. 한판을 새로 해보고 싶은 것은 아무래도 게임에 대한 좋은 인상이나 좋은 결과를 갖기 위한 목적성이 큽니다. 하지만 체력이나 시간이 안될 때 흥미만으로 무리해서 돌리다가 게임의 승패가 원하는 대로 풀리면 만족스러운 인상을 남기겠지만 그렇지 못한다면 오히려 첫인상에 대한 반감을 가져옵니다. 살짝 아쉬운듯한 느낌이 들 때 다음을 기약하는 것도 게임을 오래도록 흥미있게 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일듯 합니다. 또는남은시간에 간단하게 플레이 할 수 있는 게임을 살짝 돌리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제가 설명해드린 방법은 모험이므로 함께 하시는 두 분의 초심자의 게임에 대한 흥미와 의견이 중요할 것 같네요. 모임시간 즐겁게 보내셔요.
    PS. 아임 더 보스는 사놓고 한번도 해본적이 없네요. 제가 제안을 한적도 없었고, 3명이 모인적이 별로 없는지라 그리고 모이면 다른게임을 먼저하게되어서 다음에 한 번 해봐야겠습니다.
  • 답글 SomeoneS2019-08-19 12:19:52
    호오... '난이도'가 아니라 '흥미'...
    안 그래도 보드게임을 처음 하자고 제안했을 때도 '데드 오브 윈터'를 들이밀었습니다.
    모두 좋아라 했구요.
    하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E를 먼저 돌리려 했었는데........
    다시 한 번 고민하게 되네요.

    아컴호러, 사 놓고 한 번도 플레이 해 보지 못했습니다...ㅠㅠㅋㅋ(예전에 피규어도 다 같이 샀다가 피규어만 먼저 팔았다죠...)
    그래서 엘드리치가 더 간단하다길래 그것도 사 둔 건데...
    여기저기 찾아 다니며 한 번 혼자 룰 숙지를 해야 겠네요.

    긴 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 감사 드립니다.
  • 답글 편한바람2019-08-25 11:59:50
    세 분 모두 '데드 오브 윈터'를 좋아라하셨다면 먼저 해보시는 것도 괜찮은 선택일 것 같습니다. 저는 데오윈 경험이 2인플로 테플 포함 두 판정도 밖에 해본 경험이 없어서요. 2인플은 추천하지 않는 게임인데다 룰을 완벽하게 숙지하지 못한 상태로 설명서를 보며 진행하였기에 흥미는 있었으나 게임이 조금 어렵다는 느낌을 받은 것이구요. 하고 나서 느낀 바는 2인 보다는 사람이 좀 더 있을 때 하는 것이 더 재미있겠다고 서로 생각했습니다. 저는 2인을 주로했으므로 아컴호러와 엘드리치 호러를 주로 플레이 했고, 그 중에서 두 게임 플레이 경험이 없는 초심자에게 처음 설명하기에 더 수월했던 것이 아컴호러였기에 개인적 느낌으로 아컴호러를 추천드렸던 겁니다. 아컴과 엘드리치는 입문자가 둘 중 하나의 플레이 경험이 있다면 다른 하나를 설명하기에 훨씬 편해집니다. 룰이 어려워도 이미 알고 있는 테마와 겹치니 잘 들어주는 편이구요. 저는 세 게임중 아컴호러를 가장 먼저 경험하고 그 다음 엘드리치 호러, 마지막으로 데이 오브 윈터를 접했기에 상대적으로 아컴호러가 제가 룰을 설명하기엔 제일 수월해서 추천드렸던 거구요. SomeoneS님께서 데드 오브 윈터의 룰을 잘 알고 계시고 세 분 모두 흥미를 가지고 있다면 비교적 잔룰이 많은 아컴호러나 엘드리치 호러를 배워서 숙지하여 하시기 보다 처음느낌대로 "데드 오브 윈터"를 먼저 한 번 플레이 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생각됩니다. 저는 어디까지나 제 경험에서의 느낌이나 이렇지 않을 까 생각하여 추천을 드렸습니다. 이번에 쓴것도 대댓글을 보고 나서의 제느낌이구요. 여러가지 의견 들어보신 후 최종 결정은 당연히 SomeoneS님 마음 닿는 대로 하시는 거고 즐거운 모임 시간 되시기를 소원합니다. 저야말로 댓글 읽어주시고 답글 달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편한바람2019-08-17 11:29:07
    3명이 할 때 간단하고 분위기 괜찮은 게임 하나 알려드립니다. 벼룩서커스를 3인 때 간단하게 많이 플레이 했던 것 같습니다.
  • 답글 SomeoneS2019-08-19 12:20:45
    오... 옆동네에서 검색하니 나오네요! 귀욤귀욤 하네요ㅋㅋ
    감사합니다!
  • 뉴트리노2019-08-19 01:50:29
    가지고 계신 게임 중에 초심자 포함 3인용으로 적합한 건 E를 빼곤, 제 눈에도 없어 보입니다.

    게임이 성향을 많이 타는 거라서
    그냥 3인 최적이라고 알려진 것만 말씀드리지만


    비싸지 않으면서 한글판 나온 것 중
    3인 최최최최적이라고 알려진 게

    와이어트 어프, 보틀 임프


    그리고 아래 게임들도 3인도 최적인원수라고 합니다.

    펭귄 파티, 아키올로지, 몰타의 관문, 벼룩 서커스


    테이크 잇 이지 - 이 게임도 인원수 타지 않습니다.


    위에 적은 게임 모두 규칙이나 게임 진행이 어렵지 않습니다.


    아임 더 보스는 해 본 적은 없는데 3인은 비추라고 하더라고요.
    근데 이 게임이야말로 성향을 엄청나게 타지 않나요?
  • 답글 SomeoneS2019-08-19 12:22:41
    맞죠...ㅋ 아임더보스...ㅋㅋ 정말 판을 엎는 사람이 한 명이라도 없으면... 그냥 루즈하게 지나가게 되긴 하죠...ㅋ
    그런 사람이 한 명 낀 상태로 한 적이 한 번 있는데 너무 재밌었던 기억이 있어서 한 번 여쭈어봤습니다.
    역시 아니겠죠...?ㅋ

    하나씩 전부 확인해 보겠습니다! 감사 드립니다!
  • Redangel2019-08-19 11:56:02
    와이어트 어프를 합니다
  • 답글 SomeoneS2019-08-19 12:22:57
    답변, 감사 드립니다!!!!!
  • 플로엔티나2019-08-30 09:15:38
    조심스레 말씀드리자면 먼저 작성해준 선배님들과 마찬가지로 "초심자"와 같이 게임을 "즐길" 만한 게임은 없어 보입니다.
    3인 베스트 게임으로 이야기드리자면 초심자 기준이며, 전략으로 인도하신다는 방향으로 설정했을때
    초심자 레벨기준으로 우선순위대로 추천드립니다.
    1. "푸에르토리코" <- 전략의 기원인 이게임을 빠트릴순 없겠죠. 액션을 모두 같이 하니, 플레이 하는데 어려운점은
    없을듯하고, 이주민만 잘 깔아주시면 될듯합니다.

    2. "와이어트 어프" <- 카드 랜덤요소가 있기때문에 초심자가 부담없이 할수 있습니다.

    3. "르아브르" <- 할수있는것이 이지선다 이기때문에 익히긴 쉽고 잘하긴 어려운 게입니다. 이 게임을 여러번 플레이하시면
    전략으로 인도하실수 있을듯 합니다.

    4. "뉴턴" <- 인터액션이 적고 비교적 고민할 거리를 줄수 있습니다.

    5. "그레이트웨스턴트레일" <- 초심자 레벨을 벗어나고 싶어한다면 덱빌링 + 건설이 있는 이게임 추천합니다.

    보드게이머로 갈수 있는지는 르아브르로 판단할수 있을듯 합니다. 제가 추천드린 게임은 긱 3인 베스트 중에서 선정하였습니다.

게시판 List Type01
구분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수
43678 [자유게시판]

  다양한 보드게임 정보공유 및 자료공유합니다. (0)

미키도날드
2019-09-19 22:39:47

미키도날드 2019.09.19 0 60
43677 [자유게시판]

  성묘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뜻하지 않은 반가운 건물이 보여서 찍어보았습니다! (1)

고요한폭풍
2019-09-14 20:28:01

고요한폭풍 2019.09.14 0 189
43676 [자유게시판]

  보난자 7인 한글판 왜이렇게 구하기 힘든가요 ㅎㅎ... (0)

완씨
2019-09-02 09:28:13

완씨 2019.09.02 0 694
43675 [자유게시판]

  루트 합본판 (2)

소울리스트
2019-08-29 04:03:34

소울리스트 2019.08.29 0 1181
43674 [자유게시판]

  공지 글에 일부 단어가 누락되어 있습니다. (1)

청오리
2019-08-21 17:35:46

청오리 2019.08.21 0 1213
43673 [자유게시판]

  게임이 플레이되지 않을걸 알면서도 구입하는 분 많나요 (2)

찬바람솔솔
2019-08-16 15:28:01

찬바람솔솔 2019.08.16 0 1510
43672 [자유게시판]

  3명이 모인다면 무슨 게임을 하시나요? (11)

SomeoneS
2019-08-16 11:47:30

SomeoneS 2019.08.16 0 1482
43671 [자유게시판]

  [전시회] 비콘 2019 전시회 안내입니다. +참가신청 (0)

갈기머리
2019-08-14 17:51:30

갈기머리 2019.08.14 0 1354
43670 [자유게시판]

  흠 혹시 전략 보드겜 허쉴분~ㅇ (0)

산골할배2
2019-08-13 23:27:18

산골할배2 2019.08.13 0 1405
43669 [자유게시판]

  [펀딩] 4seasons deck:사계절 트럼프 목표금액 500% 달성 기념 스트레치골 공개 (0)

깨비랩
2019-08-13 16:07:14

깨비랩 2019.08.13 0 1305
43668 [자유게시판]

  [펀딩소식] 플레잉카드 '4seasons deck'의 펀딩이 시작됩니다! (0)

깨비랩
2019-08-07 19:20:57

깨비랩 2019.08.07 0 1551
43667 [자유게시판]

  돌아온 광기 - 광기의 저택 소개글 2 (0)

전기
2019-07-30 10:43:11

전기 2019.07.30 0 2186
43666 [자유게시판]

  공포와 미스터리가 가득한 미지의 저택을 탐험하세요 - 광기의 저택 공식 소개글 1 (0)

최전기
2019-07-29 19:25:41

최전기 2019.07.29 0 2110
43665 [자유게시판]

  올바른 결정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0)

적과흑
2019-07-27 22:10:14

적과흑 2019.07.27 0 2352
43664 [자유게시판]

  엘드리치호러 버림받은 지식 고생많으셨습니다. (0)

리와인
2019-07-26 19:48:19

리와인 2019.07.26 0 2300
43663 [자유게시판]

  용기잇는 결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0)

슈르릉
2019-07-26 18:56:24

슈르릉 2019.07.26 0 2275
43662 [자유게시판]

  엘드리치 호러 : 버림받은 지식 오류 대응 감사합니다. (0)

보더블비
2019-07-26 17:24:23

보더블비 2019.07.26 0 2613
43661 [자유게시판]

  한주동안 확장팩 관련해서 시끌시끌 했지만 (0)

청오리
2019-07-26 16:07:24

청오리 2019.07.26 0 2242
43660 [자유게시판]

  그래도 앞으로 더욱 즐거운 보드게임 세상이 펼치지리라 기대합니다. (0)

도원
2019-07-26 00:35:38

도원 2019.07.26 0 2212
43659 [자유게시판]

  코보게 기획팀장 자리 격이 많이 떨어지네요 (3)

수첩수첩
2019-07-24 13:52:19

수첩수첩 2019.07.24 2 2808